일본 불매 운동의 여파로 해외 여행지 선호도 1위였던 일본 여행 수요가 급감했습니다. 대신에 가까운 동남아로 여행 가는 여행객 수는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데요. 그중에서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를 꼽자면 베트남을 빼놓을 수 없죠.

덕분에 베트남이라는 나라가 많이 알려진 추세이지만, 그곳의 문화와 환경은 우리나라와는 많이 다릅니다. 이는 공항에 나오면서부터 바로 느낄 수 있는데요. 처음 베트남을 방문한 한국인들은 여행 중 적응하기 어려운 상황이 종종 있었다고도 하죠. 과연 어떤 것들이 있었을지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모든 것은 길로 통한다


베트남의 인도는 사람이 다니는 길이라는 기본 뜻과는 많이 다릅니다. 인도를 걷다 보면 오토바이가 주차되어 있거나, 갑자기 플라스틱 의자가 놓인 가판대 가게가 나오기도 하는데요. 이외에도 인도에서 이발을 하기도 하고, 누워서 잠을 자는 등 우리나라에서는 결코 볼 수 없는 풍경이 펼쳐지죠.

모든 일을 길에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들 만큼 우리나라와 비교했을 때 다양한 활동들이 인도에서 벌어집니다. 앞서 말한 이유 때문에 사람이 인도에서 밀려나 차도로 걷는 일이 비일비재하죠. 많은 여행자가 어느 순간 오토바이와 함께 걷고 있는 자기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고 하는데요. 결국, 베트남에서는 사람이 다닌다는 길의 의미가 크게 없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오토바이의 천국


베트남을 방문하면 가장 많이 보게 되는 것은 무엇일까요? 바로 거리 곳곳에서 무리지어 달리는 수천 대의 오토바이입니다. 오토바이는 베트남 사람들의 발과 마찬가지죠. 친구나 연인은 물론 온 가족이 한 대의 오토바이에 올라타고 이동하는 진풍경도 목격할 수 있는데요. 헬멧과 좌석 의자 등 오토바이 관련 상품을 전문적으로 파는 상점도 많습니다.

하지만 오토바이로 가득 찬 베트남의 도로 상황은 흔히 무질서 속의 질서라고 불릴 만큼 교통신호나 선이 제대로 정비되어 있지 않은데요. 신호등이 없는 곳이 대부분이죠. 게다가 질주하는 오토바이 행렬을 피해 길을 건너야 하니 멘붕이 오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이때 오토바이는 사람이 건너는 속도에 맞춰 피해 가거나 앞서 지나간다고 하니, 무섭다고 멈추거나 뛰면 더 위험하다는 점 잊지 마세요.

쉴 새 없이 울리는 경적 소리


일 초가 멀다하고 쉴 새 없이 울리는 경적 소리도 베트남의 또 다른 특징인데요. 그러나 이 경적은 우리나라의 경적과는 조금 다른 의미가 있습니다. 한국의 경적은 빨리 가라는 재촉이나 위험한 상황이라는 경고, 기분 나쁨의 표현 등 다소 부정적인 느낌이지만 베트남에서는 알림의 성격이 강하죠.

그래서 베트남의 경적소리는 우리나라처럼 짧은 경적소리가 아닌 대단히 길고 큰 소리가 납니다. 이 경적의 의미는 “추월할 테니 앞차와 맞은편에서 오는 차는 내가 추월하도록 배려해달라”는 의미죠. 동시에 “내가 여기 있으니 조심해달라”는 뜻이기도 한데요. 어쨌든 이는 열악한 교통체계 상황에서도 안전한 운행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시끄러운 경적소리에 미간이 찌푸려지더라도 이해해야겠죠?

“고수는 빼주세요”


베트남은 특히나 다른 나라보다 호불호가 강한 향신채를 요리에 많이 쓰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물론 입에 맞는 사람들은 신경 쓰지 않고 잘 먹곤 하지만, 자칫 잘못하면 향신채 하나 때문에 음식 맛을 다 버렸다고 느끼는 분들도 많죠. 그중 가장 유명한 향신채가 바로 고수인데요.

고수는 일반적으로 베트남 음식에 가장 흔하게 들어가는 재료입니다. 쌀국수는 물론 샌드위치 속에도 들어가 있죠. 메뉴판 등에 고수 추가 여부에 대한 언급이 없는 곳이라면 필수로 고수가 나올 수도 있으니, 주문할 때 미리 고수를 빼달라고 언급하는 게 좋습니다.

맥주는 얼음과 함께


베트남 사람들이 가장 즐기는 술은 단연 맥주입니다. 무더운 날씨에 갈증을 풀어줄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현지 식당에서 맥주를 주문하는 경우에는 실온에서 보관한 맥주와 얼음을 같이 주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맥주에 얼음을 넣어 시원하게 마시라는 것이죠.

여름에도 포기할 수 없는 긴 옷


연중 내내 굉장히 후텁지근하고 더운 날씨가 계속되는 곳이 바로 베트남이죠. 햇빛도 굉장히 강렬해서 반팔을 입고도 땀을 뻘뻘 흘릴 날씨인데요. 이상하게도 현지인들은 모자가 달린 긴 점퍼와 발목까지 가리는 긴 치마, 마스크 등을 잘만 입고 다니는 모습입니다. 다른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다르게 유독 베트남 사람들만 긴 옷을 입고 다는 것이 처음엔 도통 이해가 되지 않죠.

이들이 긴 팔과 긴 옷을 입는 이유는 태양의 직사광선 아래 피부를 직접 노출하지 않고, 자외선으로부터 이를 보호하기 위함인데요. 긴 옷뿐만 아니라, 얼굴과 목을 가리는 마스크와 반팔을 입었을 때 끼는 긴 장갑 역시 외출을 할 때 자외선을 차단하기 위한 필수품이라고 합니다.

큰 단위의 베트남 화폐


베트남의 화폐단위인 동은 총 12종이며, 모두 지폐로만 이루어져 있습니다. 동전을 거의 쓰지 않기 때문에 우리나라 돈으로 치면 100원까지 모두 지폐로 거래하죠. 게다가 지폐 모델이 모두 호찌민으로 되어있어 구별이 어렵기 때문에 계산 실수를 하기도 쉽습니다.

화폐 단위도 엄청나게 큰데요. 흔한 음료의 가격은 7만 5천 동, 음식의 가격도 10만 동이나 하죠. 아예 단위 자체가 크다 보니 이게 비싼 것인지 아닌지 헷갈리기도 합니다. 그래서 계산할 때는 뒷자리에 0하나를 빼고, 나누기 2를 해서 한국 환율로 계산해보면 되죠.

신발을 벗고 타는 버스


베트남에 가면 한번은 경험해봐야 할 교통수단이 있습니다. 도시나 국경 넘어 이동할 때 타는 슬리핑 버스인데요. 침대 버스라고도 불리는 이것은 커다란 대형 버스에 이층 침대가 3열로 나열되어 있죠. 이 버스에 탑승할 때는 신발을 벗고 맨발로 타야 합니다.

신발을 벗고 타는 버스라니,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굉장히 생소한데요. 개개인에게 신발을 넣을 비닐 봉투를 나눠주고 맨발로 탑승하게 됩니다. 버스 내부의 청결함을 유지하기 위함이죠. 맨발로 탑승하는 것이 찝찝하다면 양말을 미리 준비해서 신으면 된다고 하니 참고하시길 바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