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여름 시작한 Mnet의 ‘슈퍼스타 K’를 국내 가수 오디션 프로그램의 시초로 생각하시는 분들도 많겠지만, 사실 그보다 훨씬 앞서 스타성 있는 뮤지션을 발굴하는 프로그램이 존재했습니다. 2001년 1월부터 2002년 3월까지 MBC ‘목표 달성 토요일’의 한 코너로 방영된 ‘악동클럽’이 그 주인공이죠. 멤버를 선발하는 과정부터 연습을 거쳐 데뷔하는 과정 전체를 그린 이 프로그램은 당시 슈스케 못지않은 인기를 누렸고, 출연자들은 금세 스타가 되었는데요. 그랬던 이들이 왜 지금은 방송가에서 찾아보기 힘들게 되었는지, 또 멤버들은 어떤 일을 하며 살고 있을지 그 근황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효시 ‘악동클럽’


악동클럽의 출발은 야심 찼습니다. ‘미국의 백스트리트 보이즈, 일본의 SMAP, 한국의 H.O.T. 뒤를 잇는 그룹을 만든다’는 슬로건을 내걸 정도였으니까요. 전원 10대로 구성한 아이돌 그룹을 데뷔시키는 것이 목적이었기 때문에 지원자격은 고등학생으로 제한되어 있었습니다. 심사위원은 가수 김정민, 제작자 신철, 가수 경력을 가진 개그맨 이휘재가 맡았습니다. 작곡가 주영훈, 가수 김조한과 조성모, 터보 김정남 등 트레이너들의 면면도 화려했죠. 최종 멤버가 되지 못한 출연자들 중 익숙한 얼굴도 있는데요. ‘커피 프린스’이후 배우로서 안정적인 커리어를 이어가고 있는 김재욱, V.O.S 멤버 김경록 등이 참가했던 사실이 알려져 뒤늦게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악동클럽은 ‘프로듀스 101’처럼 국민 프로듀서들의 참여가 눈에 띄는 프로그램이었습니다. 그룹명 ‘악동클럽’부터 타이틀곡까지 모두 시청자 투표로 이루어졌으니까요. 우승자가 선발되고 끝나는 여타 오디션 프로그램과는 달리 데뷔 이후 조건도 까다로웠는데요. ‘3사 공중파 가요 프로그램에서 3위안에 들지 못하면 해체’라는 다소 가혹한 조건이 붙어있었죠.

김형섭, 윤일상 등 실력 있는 작곡가들이 앨범에 참여하며 큰 관심 속에 2002년 데뷔합니다. 데뷔곡 ‘리멤버’가 SBS 인기가요 3위에 오르면서 해체는 면했지만, 이들의 인기는 생각보다 오래가지 못했는데요. 리메이크곡 위주의 2집 앨범에 대한 반응은 생각보다 시들했고, 팬클럽 회원들 사이에서 폭행치사 사건이 발생하는 등의 악재까지 겹쳤죠. 이후 리더 임대석이 탈퇴하고 멤버 권세은이 여자친구 폭행 및 상해죄로 경찰에 입건되는 등 바람잘 날 없던 악동클럽은 차차 대중의 기억 속에서 잊힙니다. 2006년 해체 이후 정이든, 이태근, 정윤돈과 새로 영입된 양치환이 함께 ‘디 에이디’라는 이름으로 다시 데뷔했지만 이 역시 별다른 성공을 거두지 못하죠.

뮤지컬 배우가 된 임대석


그렇다면 멤버들은 악동클럽 이후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요? 우선 리더 임대석은 2005년 음악적 방향에 대한 소속사와의 의견 불일치로 탈퇴한 뒤 군입대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제대 이후에는 ‘그리스’의 유진 역, ‘젊음의 행진’의 왕경태 역을 맡아 뮤지컬 무대에서 경력을 쌓아가는데요. 2012년에는 ‘사랑을 이루어드립니다’에서 주인공 진성 역할을 맡아 열연하기도 합니다.

임대석에게는 독특한 경력이 한 가지 더 있는데요. 바로 EBS 어린이 프로그램 ‘보니하니’에서 7대 보니로 활약한 겁니다. 2010년부터 2012년까지 하니 이은과 호흡을 맞추며 어린이들의 사랑을 독차지했죠.

음악의 꿈 이어가는 정윤돈


음악의 꿈을 포기하지 않은 멤버는 또 있습니다. 악동클럽의 메인 보컬을 맡았던 정윤돈이 그 주인공인데요. 그는 2010년 ‘슈퍼스타K 2’에서 다시 한번 오디션에 도전하며 화제를 모았고, 이후 솔로로 싱글 ‘Song For You’를 발표합니다. 이듬해인 2011년에는 작곡가 강우현과 함께 ‘앤드 유’를 결성해 함께 음악 활동을 이어가는데요. 앤드 유는 올 7월에도 신곡 ‘그 한마디가 나를 미치도록’을 발표했죠.

방송에도 틈틈이 얼굴을 비춥니다. 2016년에는 가수 유성은과 함께 ‘듀엣가요제’에 출연해 ‘꺼내 먹어요’를 함께 불렀죠. 최근에는 악동클럽만큼의 화제성은 아닐지라도 방송에도 틈틈이 얼굴을 비춥니다. 2016년에는 가수 유성은과 함께 ‘듀엣가요제’에 출연해 ‘꺼내 먹어요’를 함께 불렀죠. 보컬 트레이너 일과 함께 축가 업체 ‘웨딩 보이스’ 운영도 병행 중이라고 하네요.


연기 수업 중이라는 권세은


출중한 외모로 여성 팬들의 사랑을 독차지했던 권세은은 전 여자친구를 폭행했다는 혐의로 경찰에 입건되면서 자연스레 탈퇴 수순을 밟습니다. 피해 여성 측은 새벽 3시경 압구정 로데오 거리에서 헤어진 여자친구의 얼굴을 가격하고 폭행을 가했으며, 결별의 원인도 잦은 다툼과 폭행이었다고 합니다. 반면 권세은 측에서는 오히려 여성이 자신을 밀치는 바람에 머리가 찢어지는 등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던 것으로 알려졌죠.

이후 해병대에 입대한 것으로 알려진 권세은의 근황은 더 이상 알려진 바가 없는데요. 다만 정윤돈이 <브레이크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세은이 형은 소속사에서 연기를 배우며 배우 준비를 하고 있다고 들었다”며 소식을 전한 바 있습니다.


PD 된 이태근, 방송가 떠난 정이든


아예 방향을 전환한 멤버로는 이태근과 정이든이 있습니다. 2012년 <SBS 연예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리더였던 임대석은 “태근이는 방송사 PD를 준비한다고 들었다”고 밝힌 바 있는데요. 이듬해 다른 인터뷰에서 정윤돈이 ‘이태근 형은 전부터 하고 싶다던 방송사 PD 일을 하고 있다”고 말한 것을 보니 준비하던 시험에 합격해 정말 PD가 된 것으로 보입니다.

정이든은 악동클럽 출연 당시 모의고사 1등을 할 정도로 성적이 뛰어났던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브레이크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정윤돈은 “이든 형은 연예계 종사하는 다른 형들과 달리 다른 공부를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