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씨는 최근에도 ‘신서유기’, ‘강 식당’, ‘한 끼 줍쇼’ 등 인기 프로그램의 중심적 역할을 맡으며 여전히 카리스마 있는 MC로서의 역할을 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의 전성기를 꼽으라면 탈세 의혹으로 은퇴 선언하기 전, ‘무릎팍 도사’ 시절을 꼽는 분들도 적지 않을 텐데요. 도사라는 콘셉트에 정말 신묘한 힘이라도 있는 것인지, 톱클래스 연예인들이 주로 출연해 타 방송에서 하기 힘든 이야기를 털어놓기도 했죠. 무릎팍 도사에는 강호동 씨나 ‘건방진 도사’ 유세윤 씨만큼 눈에 띄지는 않았지만, 가끔씩 기상천외한 답변으로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던 고정 출연자가 있었으니, 바로 ‘올라이즈 밴드’ 우승민 씨입니다. 오늘은 푸른 운동복을 입고 통기타를 든 채 엉뚱한 매력을 자랑하던 우승민 씨의 근황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인터넷 방송 주름잡던 원 맨 밴드


‘올라이즈 밴드’라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우승민 씨의 원래 직업은 뮤지션입니다. ‘모든 것이 거짓이다( All Lies)’라는 뜻의 이 밴드는 우승민 씨 한 사람으로만 이루어진 원 맨 밴드죠. 무릎팍 도사에서 보였던 엉뚱하지만 순해 보이던 모습과는 달리, 우승민 씨의 앨범과 노래는 다소 과격합니다. 2001년 발매한 1집 앨범의 제목은 ’18 尊 나게 재수 없어’ 였고, 그 안에는 초인술퍼맨, X신들 힙합 좋아하네, 닥치라 등의 19금 노래들이 가득했죠

무릎팍 도사로 대중적인 인기를 얻기 전까지는 주로 인터넷 방송을 진행했는데요. 딴지일보 웹 토이 방송국에서 ‘올라이즈 밴드’라는 프로그램을, 삼성전자의 온라인 음악 서비스 ‘애니콜 뮤직’에서 ‘삐딱한 가수 올라이즈 밴드의 일찐 방송’을 맡았죠. 대구 MBC ‘별이 빛나는 밤에’를 비롯한 지역 방송국 라디오 프로그램에도 종종 등장했습니다. 이 외에 ‘윤종신 두시의 데이트’의 간식송, CM 송 작곡 등의 활동도 병행했죠.


빵 터지는 애드리브, 엉뚱한 매력


2007년 1월 31일 신년 특집 프로그램으로 2회 편성되었다가 고정 코너가 된 무릎팍 도사에 처음부터 우승민 씨가 출연한 것은 아닙니다. 1회 분에서는 ‘건방진 도사’ 유세윤 씨가 홀로 보조 진행을 담당했죠. 우승민 씨는 본인의 앨범 수록곡 ‘노아라’를 개사해 ‘무릎팍 무릎 팍팍!!’하는 프로그램 로고송을 제작한 작곡자로서 인트로 부분에서 통기타 연주만 선보였습니다.

2회분에서는 방송 진행 중 얼굴을 드러내 종종 범상치 않은 애드리브와 멘트를 선보여 강호동으로부터 주목을 받았고, 해당 방송 이후부터는 고정적인 보조 진행자로 출연하게 되죠. 이후 방송에서도 많은 말을 하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유명한 게스트가 나와도 별로 긴장하지 않는 듯한 모습, 녹화가 한창 진행 중인데 말없이 화장실을 가는 모습 등 엉뚱한 면이 오히려 매력으로 다가와 꽤나 큰 사랑을 받죠.


무릎팍의 위기


하지만 2011년 9월, 강호동 씨가 돌연 은퇴 선언을 하면서 무릎팍 도사 역시 10월 2일을 마지막으로 종영을 결정합니다. 강호동 씨를 대체할 만한 후임자를 찾기 어렵다는 이유에서였죠. 이후 우승민 씨는 토크쇼 프로그램 ‘놀러와’ 패널로 출연하며 방송 활동을 이어갔는데요. 2012년 강호동 씨 복귀와 함께 무릎팍 도사도 곧 부활했지만, 올라이즈 밴드의 자리는 제국의 아이들 황광희 씨에게 넘어갑니다.

2013년 황광희 씨가 스케줄 문제로 하차하면서 무릎팍에 복귀한 그는 유세윤 씨의 음주운전 사건으로 인해 방송가가 시끄러워지며 프로그램 자체가 존폐 위기에 놓이면서 몇 달 만에 다시 하차합니다. 무릎팍 도사, 올라이즈 밴드의 팬들이 “이럴 거면 왜 다시 불렀냐”며 항의하자 본인의 SNS에 ” 그냥 우린 비정규직. 무릎팍 많이 사랑해주세요 팍팍”는 내용의 글을 게시하기도 했죠. 2016년에는 ‘라디오 스타’에 출연해 “모든 PD들이 ‘너만 조심하면 된다’고 해서 계속 조심했는데 결국 그게 아니더라. 예능과 인간에 대한 회의감을 많이 느꼈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습니다.


2012년 결혼 후 득녀


무릎팍 도사에 출연하는 동안 ‘날아라 슛돌이’, ‘환상의 커플’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농심 건면세대 청국장, 홈플러스, 빙그레 아이스크림 등 광고도 다수 찍었지만, 무릎팍 도사를 완전히 그만둘 때쯤에는 별다른 일이 남아있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보물지도’, ‘국가가 부른다’ 등의 프로그램에 출연했으나 반응은 그다지 뜨겁지 않았습니다. 음반 발매도 2011년 5집 ‘조울증’이 마지막이었죠.

방송활동에는 어려움이 있었지만, 개인적으로는 행복한 가정을 꾸립니다. 2012년 4살 연하의 일반인 여성과 결혼한 그는 2014년 11월 예쁜 딸까지 얻었죠. 2015년에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에 출연하며 근황을 알리기도 했습니다.


일 풀리지 않아 2년간 사주 공부


최근에는 ‘복면가왕’에 등장합니다. 4월 28일 복면가왕 201회에 ‘트레비 분수’로 출연한 그는 자전거 탄 풍경의 ‘너에게 난 나에게 넌’을 베니스와 함께 열창하며 시선을 끌었는데요. 결과는 베니스의 우승으로 끝났지만 심사위원들로부터 ‘개성 있다’는 칭찬을 듣기도 했죠. 정체가 밝혀진 우승민 씨는 “인생이 왜 안 풀릴까 고민하다가 사주 공부를 시작해 2년 정도 했다.”고 근황을 전해 팬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일이 잘 풀리지 않아 시작한 사주 공부는 결국 새로운 일로 연결됩니다. 국내 최초 운세 버라이어티 ‘점신 TV’의 MC로서 유튜브 콘텐츠 진행을 맡게 된 것이죠. 우승민 씨는 “운세, 사주라는 무거운 주제지만 2년간 공부한 경험과 그간 연예계에서 쌓아온 입담을 바탕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생산하겠다”며 “유튜브에서도 톡톡 튀는 모습을 기대해달라”는 말을 전했는데요. ‘무릎팍 도사’때처럼 푸른 운동복을 입고 나와 진행을 하는 그의 모습에 많은 팬들이 반가워한다는 소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