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news1

공항 가는 길 버스나 길거리에서 자주 보이는 승무원들. 작은 캐리어를 끄는 단정한 유니폼 차림의 승무원들을 본 기억이 있으시죠? 우리가 이렇게 쉽게 기억할 수 있는 이유는 간단한데요. 그들은 항상 유니폼을 입고 있기 때문입니다. 왜 근무지도 아닌 출근길에서부터 유니폼을 착용하고 있는 걸까요?

출처 : newsen, jejuair

승무원들이 출근길에서부터 유니폼을 착용하는 이유는 다양한데요. 그중 첫 번째는 항공사의 홍보와 관련되어 있습니다. 단정한 용모의 승무원이 근무하는 항공사의 유니폼을 입고 다님으로써 해당 항공사의 깔끔한 이미지가 자연스레 만들어져 긍정적인 이미지를 홍보할 수 있죠. 항공사 입장에선 승무원들이 유니폼을 잘 갖춰 입고 다니는 것이 무료 홍보 효과를 만드는 셈인 것입니다.

다음은 완벽한 헤어와 메이크업을 유지하기 위해서입니다. 워낙 까다로운 복장 규정 탓에 승무원들은 액세서리, 네일 컬러까지 규정을 신경 써야 하는데요. 그중에서도 가장 신경 쓰는 헤어와 메이크업은 준비 시간이 유난히 길다고 해요. 힘들게 준비한 것들이 유니폼을 갈아입으면서 흐트러질 가능성이 있어 아예 유니폼을 착용하고 출근하는 승무원들이 대부분이라고 하네요.

출처 : nspna

모든 항공사에 출근길 유니폼 착용을 강요하는 규정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항공사에서  당일 비행을 준비하는 브리핑 시간 전까지는 비행 복장을 모두 갖춰야 한다는 규정은 있다고 하는데요. 공항에 도착해 옷을 갈아입고 준비하기엔 시간이 빠듯할 뿐 만 아니라 효율적인 업무를 위해 아예 출근길부터 유니폼을 입고 오는 승무원들도 있겠네요.

출처 : 위키백과

마지막은 회사의 비용 절감과 관련이 있습니다. 만약 승무원들이 유니폼을 공항에서 갈아입으려면 탈의실을 만들어야 하는데요. 회사 입장에서는 모든 공항마다 수 천명의 승무원들의 탈의실을 만든다는 것이 비용적으로 부담되는 것이죠. 실제로 인천공항의 임대료가 굉장히 높아 항공사 측에서 비용이 감당이 되지 않을 정도라고 합니다. 승무원들은 탈의실이 잘 없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유니폼을 착용하고 오는 것이죠.

다양한 이유에 의해서 승무원들은 출근길에서부터 유니폼을 착용하고 오는데요. 특이한 점은 출·퇴근길은 유니폼을 착용하는 것이 가능하지만 카페나 영화관 등 사람들이 많은 곳에 유니폼을 착용하고 외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해요. 항공사 입장에서는 좋은 점들이 많지만 실제로 근무하는 승무원들에게 이런 복장 규정들이 마냥 좋게 느껴지진 않을 것 같은데요. 실제로 복장 규정과 관련해 승무원들의 만족도가 아주 떨어진다고 합니다.

출근길부터 유니폼을 입는 것은 사실 승무원들에겐 근무 강요나 다름없습니다. 출근해 업무를 시작하기 전부터 불편한 복장을 갖춰야 하는 것이니까요. 대부분의 승무원들은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근하는데요. 기내에서도 불안해 보이는 구두와 치마 등을 착용하고 사람들이 가득 찬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 자체가 굉장한 체력 소모인 것이죠. 출근을 하기도 전부터 지칠 것 같습니다.

승무원들은 다양한 기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뿐 아니라 승객들의 안전을 책임지는데요. 아이러니하게도 그들의 유니폼은 구두, 치마, 몸에 핏되는 스타일이죠. 유니폼이 업무의 효율을 오히려 떨어트리는 것입니다. 그들의 업무 능력을 떨어트리는 복장 규정은 유니폼뿐만이 아닌데요.

타의 반 자의 반으로 출근길부터 타이트한 유니폼을 입는 승무원들. 유난히 그들에게 요구되는 ‘단정한 용모’에 점점 의문을 갖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데요. 조금씩 변화되고 있지만 아직 갈 길이 멀어 보이죠. 보는 사람도 불안해 보이는 유니폼이 실제 착용하는 사람들에겐 얼마나 불안할까요? 유니폼 자체가 편안하고 준비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는다면 승무원들의 출근길뿐 아니라 업무 시간 역시 조금은 더 편안해질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