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동아일보

작품 선택이 탁월한 배우들을 말하는 ‘믿고 보는 배우’말에 이어, 최근에는 노희경, 김은희, 송재정 작가들처럼 쓰기만 하면 흥행을 보장하는 작가들을 ‘믿고 보는 작가’라고 부르죠. 이 말이 괜히 나온 말은 아닙니다. 캐릭터를 창조해내는 것에서부터 이야기의 전개와 세세한 대사에 이르기까지. 확실히 드라마를 만들 때엔 작가의 역할이 결정적인데요. 주연배우 못지않게 시청자들에게 주목을 받는 스타 작가들.

출처-동아일보

그리고 그중에서도 드라마 <도깨비><태양의 후예><시크릿 가든><파리의 연인>을 집필한 김은숙 작가는 회당 1억의 원고료를 받는 스타작가 중에 스타작가입니다. 그런데 여러분은 그녀가 사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26살 때까지 경리로 일한 평범한 회사원이었던 걸 알고 계셨나요? 그럼 지금부터 드라마만 썼다 하면 대박 행진을 이어가는 스타작가 김은숙의 인생역전 스토리를 낱낱이 파헤쳐 보겠습니다.

김은숙작가는 현실판 길라임?

출처-탑스타뉴스

2003년 대학 동기 강은정 작가와 공동 집필한 드라마<태양의 남쪽>으로 데뷔한 김은숙 작가. 그녀는 2004년<파리의 연인>을 시작으로 단 한 번도 흥행에 실패한 적 없는 로맨스 드라마의 대가입니다. 또 아시아 전역에 부는 한류열풍에 중심에 서있는 작가이기도 하죠. 15년이 넘는 시간 동안 대한민국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김은숙 작가.

출처-탑스타뉴스

그녀는 과거 한 인터뷰를 통해 드라마 작가로 데뷔하기 전 어려웠던 어린 시절을 고백했는데요. 강원도 강릉에서 태어나 홀어머니 밑에서 남동생 두 명과 함께 자란 그녀는 자신의 어린 시절을 ‘현실은 별로인데 이상이 높아 불쌍한 아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아버지의 죽음 뒤 어머니와 삼 형제는 줄곧 가난하게 살았고, 너무 가난해서 변변한 책 한 권 사 읽지 못했다고 하죠.

고졸 출신 일반 사무원으로 보낸 7년

출처-탑스타뉴스

어린 시절 가난한 일상이 싫어 일기를 쓰는 대신 동시로 일기를 대신했던 김은숙 작가. 당시 그녀의 선생님은 어린 그녀가 쓴 동시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그 칭찬 덕에 그녀는 작가가 되기로 결심했죠. 하지만 현실의 벽은 그녀에게 너무 높았습니다. 김은숙 작가는 가족들의 생계를 위해 고등학교 졸업 후 바로 직업전선에 뛰어들어야 했는데요.

출처-동아일보

그렇게 평범하게 고졸 출신 일반 사무원으로 보낸 세월이 무려 7년. 그녀는 일을 하면서도 시간을 아껴 <토지><태백산맥> 등을 비롯한 오정희와 신경숙 작가의 책을 모두 섭렵할 정도로 소설을 좋아했다고 하죠. 그러던 어느 날 우연히 보게 된 서울예대 입학 광고는 잠시 잊었던 꿈을 상기시키는데요. 그녀는 한 인터뷰에서 “서울예대 입학 광고를 봤는데 가슴이 뛰는 거예요. 갑자기 잊었던 꿈이 억울했어요.”라며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죠.

소설가를 꿈꾸던 늦깎이 대학생

그렇게 그녀는 7년간 경리를 하면서 모은 2천만 원을 가지고 부모님 몰래 상경해 대학 입학시험을 보게 되는데요. 그녀의 어머니는 그녀의 합격 소식에 “너 할 만큼 했다. 네 갈 길 가라. 입학금밖에 못해주니 생활은 알아서 해라”라고 하면서도 “하나 약속한 건 그녀에게 앞으로 손은 안 내밀게”라며 꿈을 찾아 떠나는 딸을 격려해주셨다고 하죠.

출처-탑스타뉴스

동경하던 신경숙 작가 같은 소설가가 되고 싶다는 마음 하나로 서울예대 문예 창작과 늦깎이 신입생이 된 김은숙 작가인생 처음 자신의 꿈을 쫒게 된 그녀에겐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시절이었지만, 그만큼 어려움도 적지 않았는데요. 바쁜 학부 생활을 하며 등록금부터 생활비까지 모두 마련하는 건 결코 녹록지 않았습니다.

반지하 단칸방을 벗어날 수 없던 현실

출처-탑스타뉴스

대학 졸업 후 신춘문예에 도전, 하지만 2년 동안 낙방하고, 대학로에서 희곡을 쓰며 작가 생활을 시작한 김은숙 작가. 하지만 변변치 않은 수입 때문에 대학시절 서울로 올라와 줄곧 살았던 월세 30만 원짜리 반지하 단칸방을 벗어날 수 없었는데요. 당시 생활고에 시달리던 그녀는 이대로 집으로 돌아갈 수 없다는 일념 하나로 새우깡 한 봉지를 먹고 3일을 버틴 적도 있다고 하죠.

출처-네이트판

꿈을 찾아 상경했지만 극심한 생활고에 시달리던 김은숙 작가. 그러던 중 드라마 제작피디를 하던 지인이 “언니 드라마를 한번 써보는 게 어때”라며 드라마 집필을 권했는데요. 지인의 제의에 그녀가 물은 첫 마디는 바로 “돈 많이 줘?”였다고 하죠. 신춘문예도 수차례 낙방 한 그녀가 얼마나 극심한 생활고에 시달렸는지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그렇게 월급 70만 원을 받고 드라마를 쓰기 시작은 김은숙 작가.

출처-탑스타뉴스

그리고 몇 달 지나지 않아 강은정 작가와 함께 최민수, 최명길 주연의 드라마<태양의 남쪽>을 쓰게 되고, 신인작가로서 꽤 괜찮은 성적표를 받으며 성공적으로 데뷔하게 되는데요. 그 후 2004년 지금의 김은숙 작가를 만든 그 작품 <파리의 연인>으로 초대박을 터트리며 본격적으로 스타작가로 발돋움하게 됩니다. 가난했던 어린 시절, 꿈을 쫒아 배고팠던 젊은 날을 뒤로하고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 흥행작가로 거듭난 김은숙 작가. 인생역전 성공신화는 이럴 때 쓰는 말이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