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동 한강변에 있는 트리마제는 부자 아파트로 이름이 높습니다. 한강뷰부터 각종 호텔급 서비스까지 제공되는 것으로 유명하죠. 그래서일까요? 최근 트리마제는 일반적인 부자 아파트에서 연예인들이 모여사는 연예인 아파트로 변해가고 있습니다. 소녀시대부터 방탄소년단 등 유명한 아이돌부터 손지창, 서강준 등 배우들까지 80여 명의 연예인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중에서도 특이하게 4채나 구입한 연예인이 있었습니다. 진작부터 트리마제가 잘 될걸 알고 있었던 걸까요? 오늘은 어떤 연예인이 왜 트리마제를 4채나 구입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한 층을 통째로 매입한 최란·이충희 부부

1979년 미스춘향 출신인 최란은 드라마에서 약방의 감초 같은 배우로 활동했습니다. 배우 활동을 하던 그는 친한 언니의 소개로 당시 농구선수였던 이충희를 만나게 되었죠. 그들은 그렇게 친한 오빠 동생 사이로 2~3년을 지내다 이충희의 프러포즈로 1984년 결혼해 부부가 되었습니다.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로 알려진 이들 부부는 트리마제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무엇보다 놀라운 것은 이들이 매입한 게 한 채가 아니라는 사실이죠. 이들 부부는 무려 한 층에 있는 4채를 모두 매입해 살고 있었습니다.

많은 이들이 시세차익을 노린 투자로 오해하지만, 사실 최란·이충희 부부가 트리마제 한 층을 모두 매입한 건 가족들과 함께 살기 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3대가 함께 살기 위해 한 층을 모두 매입한 것이었죠.부부는 트리마제가 서울숲 바로 옆에 위치해 가족과 시간을 보내기 좋고 강남 강북 어디로든 차량을 통한 이동이 편리해 선택한 것으로 보입니다.

어떻게 한 층을 통째로 살 수 있었을까?

아무리 트리마제가 좋다지만, 트리마제는 11평 가격이 9억 원에 달하는 고가의 아파트입니다. 특히 한 개 층에 4세대만 배치된 상황에서 그 4세대를 한 부부가 매입하기는 더욱 어렵죠. 하지만 전문가에 따르면 이들 부부는 트리마제가 한창 인기 없던 시절에 트리마제를 산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은 누구나 한 번쯤 살고 싶은 아파트고 연예인들도 많이 살지만, 정작 트리마제가 분양할 당시에는 인기가 없었습니다. 인기가 없던 이유 중 하나는 너무 높다고 평가된 분양가였습니다. 트리마제는 2008년 분양되었죠. 이때 가격은 무려 평당 4390만 원으로 역대 최고의 분양가를 기록했습니다. 평균 평당 분양가는 3800만 원이었죠.

지금은 평당 4000만원이 넘어가는 아파트가 서울에 많지만, 당시만 해도 평당 4000만 원이 넘는 아파트는 극히 드물었습니다. 게다가 688세대밖에 안되는 소가구라는 점이 많은 사람들을 주저하게 했죠. 덕분에 전체 가구 중 23%에 달하는 266세대가 미분양이었습니다.

사실 한편에서는 이 23%의 미분양이 고의적이었다는 의견이 분분했습니다. 미분양된 물량은 동과 호수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기 때문이죠. 최란·이충희 부부도 이 과정 속에서 4개 층을 한 번에 계약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부동산 투자의 고수

사실 최란·이충희 부부는 재테크 고수로도 유명합니다. 최란은 한 매체에서 “남편이 운동선수이고 나는 연예인이라서 수입이 일정치가 않기 때문에 재테크를 위해 저축을 많이 했다”라고 말하기도 했죠. 저축통장만 무려 100개가 넘었다고 합니다.

특히 최란이 재테크에 관심이 많아 드라마보다 경제뉴스를 많이 보고 백화점 가기보다 공인중개소를 더 자주 찾았다고 하죠. 청담동ㆍ논현동ㆍ암사동에 각각 건물을 두고 있는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사생활 보호부터 재테크 그리고 가족들까지 성공적인 삶이란 이런 게 아닐까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