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MBC

피부 트러블때문에 스트레스 받는 분들이 많으실텐데요. 거울을 통해 피부를 들여다보면 속상한 마음이 앞서고는 합니다. 여드름, 블랙헤드 등 피부 고충의 종류도 참으로 다양하죠. 특히나 여드름은 청소년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가장 많은 사람들에게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피부 질환입니다. 하지만 몇 가지 연구에 따르면 여드름과 무관한 피부 트러블을 여드름으로 착각하여 잘못 관리하고 있는 경우도 많다고 하는데요. 피부 전문가들도 이 점을 주의해야한다고 언급하고 있습니다. “단순 여드름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닌 피부 트러블 4가지”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입과 코 주변에 붉은 발진이 있어요


만약에 붉은 발진이 간지러움을 유발하고 주로 입 주변에 둥글게 집중되어 있다면 구위피부염이나 스테로이드 만성피지선염증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이런 트러블은 종종 하이드로코르티손처럼 처방이 필요한 수준의 스테로이드 크림을 사용할때 나타납니다. 얼굴의 피지선은 호르몬에 매우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데 코르티손크림은 이런 피부트러블을 만드는 주요 원인인 호르몬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강한 스테로이드 크림을 몸에 바르고 있거나 그런 사람과 접촉하게 되면 크림이 얼굴 지방분비선에 스며들고 끔찍한 뾰루지를 만들게 되는 것이죠. 뿐만 아니라 페이스 스테로이드 크림을 써도 위의 피부트러블이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하셔야 합니다.

2. 뾰루지 같은 빨간색 여드름이 얼굴 가운데와 볼에 나요


이 피부트러블은 여드름처럼 보이지만 실은 만성피지선 염증입니다. 만성피지선 염증에 의한 트러블은 여드름과는 다른 형태이지만 전문가가 아니면 착각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대신 이 질환은 얼굴 혈관에 상처가 생겨 붉은 발진이 생기기 때문에 이를 통해 구분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이 질환을 가진 60%의 환자들은 모래나 사포가 눈 안에 있는 것 같은 안구 염증도 경험했다고 응답했습니다. 당연히 만성피지선염증은 여드름 치료연고로는 낫지 않겠죠. 이런 증상은 저자극 스킨케어 제품과 처방 연고를 피부에 바르면서 항생제를 먹으면 치료할 수 있다고 합니다.

3. 눈 밑과 이마에 작고 노란 뾰루지가 있어요


“눈 밑과 이마에 난, 작고 노란 뾰루지를 화이트헤드로 착각해서 짜는 사람들이 많지만 이는 패립종으로 죽은 피부조직 때문에 생겨나는 피부질환입니다. 패립종은 박피와 레티놀이나 레티노이드 크림을 쓰면 치료에 도움이 되며 가끔 시간이 지나다보면 없어지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를 통해서는 완전히 제거되지 않으며 이 좁쌀들을 완전히 없앨 수 있는 방법은 죽은 피부를 담고 있는 작은 주머니들을 의료방법으로 제거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4. 뾰루지 같은 간지러운 여드름들이 이마 주변에 무리지어 있어요


이 질환은 흔히 여드름이나 말라세지아, 모낭염으로 잘못 진단되지만 머리카락 모낭의 곰팡이 감염입니다. 간지럽고 붉은 증상이 나타나면 고름을 동반하고는 합니다. 이런 트러블때문에 고생하는 많은 사람들이 이마나 가슴, 어깨나 등에 주로 트러블이 생겼다고 응답했습니다. 여드름과 가장 다른 부분은 모공에 피지나 유분이 많이 분비되서 유발되는 것이 아니라 감염에 의한 트러블이라는 점입니다.

이런 트러블은 피부의 과도한 효모균 때문인데 이는 기름지고 안감은 머리같이 대게 덥거나 습한 상황에서 많이 생성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황을 성분으로 한 세안제나 비듬 방지 삼푸같이 곰팡이를 방지하는 제품들은 사용하면 일정부분 예방 및 치료가 가능합니다. 그래도 트러블이 계속 난다면 곰팡이균이 빠르게 퍼져서 트러블이 심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항진균성 약을 먹어야 할 수도 있습니다.

이처럼 피부 트러블을 스스로 오진하여 트러블을 악화시키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합니다. 불필요한 제품을 사고 사용하는 것도 피부에 당연히 좋지 않겠죠. 그러니 피부 질환이 발생한다면 혼자 해결하려고 노력하기 보다는 피부과 전문의를 찾아가 확실한 진단을 먼저 받는 것이 우선되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