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위해 호텔에 들를 때마다 내적 갈등을 겪게 되는 순간이 있습니다. 바로 호텔 침대의 이불 때문인데요. 몸에 직접 덮는 이불을 제외하고도 무언가 여러 겹 겹쳐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죠. 이걸 깔아야 하는지 덮어야 하는지 고민하다가, 다음날이 되면 모두 뒤엉켜 침대가 엉망이 되곤 합니다. 그렇다면 호텔 침대에 있는 정체 모를 얇은 시트는 어떤 용도로 사용하는 것일까요?

우선 호텔 침대의 이불 밑에 있는 얇은 시트는 매번 매트리스 밑으로 꼭꼭 끼워져 있습니다. 그래서 이걸 덮고 자야 하는지 깔고 자야 하는지 영 헷갈리죠. 왠지 덮어야 할 것 같아서 잡아당겼지만, 매트리스에서 도무지 빠지질 않는데요.

이것의 정확한 명칭은 바로 톱 시트입니다. 플랫시트라 불리기도 하죠. 톱 시트의 발 부분은 자리에서 일어나 손으로 세게 잡아당겨야 겨우 빠질 정도로 단단히 고정돼 있는데요. 힘이 달려 그냥 깔고 잔다는 사람도 많지만, 톱 시트는 이름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몸 위에 덮기 위해 만들어진 시트입니다.

톱 시트는 이불과 몸 사이에 있어 아늑한 느낌을 주고, 이불 세탁의 번거로움을 줄이기 위해 만들어진 것인데요. 그래서 호텔의 하우스키핑 시간에는 주로 톱 시트를 새로 교체해 줍니다. 반대로 보텀 시트, 즉 깔고 자는 피티드 시트도 있습니다. 우리는 이 보텀 시트와 톱 시트 사이로 쏙 들어가면 되는 것이죠.

이렇게 톱 시트가 포함된 침구의 구성은 미국에서 발전했습니다. 호텔뿐만 아니라 일반 가정에서도 많이 쓰이죠. 반면 유럽은 톱 시트 대신에 이불 커버의 사용을 선호하는 편입니다. 우리나라는 아예 톱 시트를 사용하는 경우가 거의 없는데요. 과거엔 대체로 톱 시트를 사용하기도 했지만, 요즘은 이불 커버로 바꾸는 추세입니다.

그렇다면 톱 시트는 어떻게 쓰는 것일까요? 사실 매트리스에 끼워서 쓰는 게 정석입니다. 하지만 본인이 편한 대로 빼서 쓰는 사람도 있죠. 빼서 쓴다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이야기한 것은 ‘발’입니다. 발이 답답한 느낌 때문에 뺀다는 경우가 가장 많았는데요.

반면 톱 시트를 매트리스에 끼워 사용하는 사람들은 침대의 정리 정돈과 안정감 있는 잠자리를 이유로 들었습니다. 아무래도 매트리스에 톱 시트가 고정돼 있으면 자면서 이불과 엉키지 않고, 덤으로 면을 통해 부드러운 느낌까지 얻을 수 있기 때문이죠.

빼서 쓰냐 끼워 쓰냐를 두고 의견이 갈리기도 하니, 찾아볼수록 뭐가 맞는 건지 더 헷갈리는데요. 어쨌든 결론은 끼워서 쓰는 게 맞습니다. 하지만 오래된 것이라고 무조건 정답은 아니죠. 호텔 관계자에 따르면 톱 시트 사용 방식에 연연하지 말고 편한 대로 쓰면 된다고 하니 더 이상 고민할 필요가 없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