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의 신’ 워런버핏 투자금 중 70% 넣어놨다는 4가지 종목

버핏의 포트폴리오 1위, 애플
1,284억 달러 애플 주식 보유
뱅크오브아메리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코카콜라는 황금알을 낳는 거위



미국 경제뉴스 전문방송 CNBC투자의 귀재라 불리는 워런 버핏의 포트폴리오 중 70% 이상을 차지한 4가지의 투자 종목을 소개했다.
 
워런 버핏의 포트폴리오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해 1위에 오른 종목은 애플이다.
 
그 뒤를 이어 2위는 뱅크오브아메리카, 3위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4위는 코카콜라가 차지했다.
 
이는 올해 초와 비교했을 때 종목의 변화가 없는 모습이다.
 
워런 버핏이 리스크 부담에도 4가지 종목을 절대 버리지 않고 유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워런 버핏은 지난 2016년 자신이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 포트폴리오에 처음으로 애플을 추가했다.
 
CNBC에 따르면 지난 3분기 기준으로 버크셔 해서웨이가 보유하고 있는 애플 주식은 약 1,284억 달러(한화 약 152조 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워런 버핏은 애플은 정말 대단하지만 주가는 아직도 무척 저렴하다. 사람들은 애플을 삶의 일부로 여긴다라고 말했다.
 
이어 많은 사람들이 자동차는 포기할 수 있어도 애플은 포기할 수 없을 정도가 됐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애플은 지난해 코로나19 기간 80% 넘게 상승하며 긍정적인 주가 흐름을 보였다.
 
하지만 최근 들어 글로벌 공급망 병목 현상이 심화되자 아이폰, 아이패드, 맥 등을 중심으로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워런 버핏처럼 주식으로 돈 버는 사람들의 공통점이 궁금하다면 ↓
“결국 이런 사람이 돈 법니다” 주식으로 수익 본 사람들의 공통점




황금알을 낳아주는 거위로 표현되는 코카콜라는 워런 버핏이 오랫동안 투자해온 기업으로 유명하다.
 
1987년 주식시장 폭락 이후 워런 버핏은 코카콜라에 본격적으로 투자해왔는데 지난 5월 기준 약 211억 달러(한화 약 25) 정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전문가들은 버핏에게 있어 코카콜라는 마치 황금알을 낳아주는 거위와도 같다라며 팬데믹 기간에도 코카콜라 배당금을 통해 매일 2억 원이 넘는 수입이 적립됐다라고 말했다.
 
반면 팬데믹 이후 큰 폭으로 오른 다른 기업들에 비해 코카콜라의 주가 상승률은 상대적으로 부진했다라며 올해 들어 3% 오르는데 그쳤다라고 평가했다.
 
이에 워런 버핏이 그동안 포트폴리오의 단기적이면서 비현실적인 변동에 일희일비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해온 만큼 종목들을 리스크와 상관없이 안고 간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주식 고수들이 알려주는 실패 없는 주식 종목이 궁금하다면 ↓
주식 경력 40년 고수가 말해주는 “초보자들이 담아도 실패없는 주식”


뱅크오브아메리카와 아메리칸 익스프레스는 워런 버핏의 포트폴리오 2, 3위를 차지한 기업이다.
 
지난 2018년 금리가 오라 부자들의 재산이 줄었지만 워런 버핏의 재산은 오히려 증가했다.
 
이에 전문가들은 워런 버핏 회장이 금융주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꾸려 수익을 냈다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워런 버핏은 지난 5월 기준 뱅크오브아메리카에 400억 달러(한화 약 47),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 214억 달러(한화 약 25) 정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를 두고 CNBC버핏은 평소에도 금융주에 대한 긍정적인 발언을 이어갔다라며 뱅크오브아메리카와 아메리칸 익스프레스가 2, 3위로 오른 것이 당연하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최근 워런 버핏의 포트폴리오에 이 두 기업을 제외한 다른 금융주들이 제외됐다.
 
JP모건체이스, 웰스파고, PNC파이낸셜 등이 그것인데 지난해부터 워런 버핏은 금융주 비중을 줄이고 대형 제약회사 4곳의 주식을 사며 포트폴리오 재정비에 나섰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공시에 따르면 워런 버핏은 대형 제약회사 주식을 57억 달러(한화 약 7) 정도 규모로 매수했다.
 
그러자 경제전문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BI)는 워런 버핏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제약회사의 역할이 커질 것으로 예상해 베팅 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BI는 워런 버핏의 포트폴리오가 크게 바뀔 것으로 보인다며 제약주 등 일부 종목에 상당한 규모를 베팅하는 것은 그가 매수세로 돌아섰다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한편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는 지난 7일 전장 대비 0.21% 오른 434,000달러(한와 약 5억)에 거래를 마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