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남녀 배우의 출연료 차이에 여주인공이 한 말


최근 마블 스튜디오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3번째 작품인 ‘스파이더맨 : 노 웨이 홈’이 개봉했다.영화는 이전 세계관의 역대 빌런들이 대거 출연하며 관심을 모았는데, 이에 다른 스파이더맨 시리즈에 출연했던 배우들도 다시금 주목을 받고 있다. 이 가운데 샘 레이미의 스파이더맨 3부작에 여주인공으로 출연했던 커스틴 던스트가 남성과 여성 배우의 출연료 차이에 대해 언급하며 당시의 상황도 재조명을 받고 있다.

그녀가 언급한 내용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샘 레이미 감독이 연출했던 ‘스파이더맨 트릴로지’ 3부작은 저작권 문제로 인해 오랫동안 실사화하지 못하고 시나리오만 이리저리 떠돌다가 2002년에서야 상영된 스파이더맨 최초 실사 시리즈이다. 영화는 걱정과 달리 전 세계 박스오피스에서 총 25억 달러 이상을 벌어들이며 대히트를 쳤다.

당시 ‘스파이더맨’을 연기했던 토비 맥과이어는 출연료로 400만 달러를 받았는데, 1편이 대박을 터뜨리자 2편의 출연료로 1,750만 달러를 협상한 바 있다.

이에 커스틴 던스트는 언론사 인디펜던트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당시 토비 맥과이어와의 연봉 차이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커스틴 던스트는 ‘스파이더맨 트릴로지’ 시리즈에서 스파이더맨의 연인인 ‘메리 제인 왓슨(MJ)’를 연기한 바 있다.

그녀는 구체적인 액수에 대해 밝히지 않았지만 “나는 주연으로서 토비 맥과이어와 함께 영화 표지에 나란히 실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 출연료는 그에 비해 현저히 적었다”라고 고충을 토로했다.또한 “촬영 당시엔 미성년자였고, 너무 어렸기 때문에 임금 격차에 대해 생각하지 못했다. 하지만 그 당시 남녀 배우의 임금 차별은 확실히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당시 남성과 여성 배우의 출연료 차이는 존재했다.한 연구진은 1980~2015년에 개봉한 1,343편의 영화에 출연한 모든 배우들의 수입을 분석한 결과 남성 배우와 여성 배우의 출연료 차이가 편당 평균 110만 달러(한화 약 13억 원)에 달한다고 밝힌 바 있다.커스틴 던스트의 발언에 대해 언급한 한 언론은 “큰 인기에는 큰 출연료가 따릅니다 – 물론 여성이 아니라면”이라는 제목으로 이를 비판하기도 했다.

특히 그녀는 마블 스튜디오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첫 번째 작품인 “스파이더맨 : 홈커밍” 개봉 당시 스파이더맨 시리즈에 대해 ‘돈벌이 수단일 뿐인 영화’라고 비판하기도 했다.이에 네티즌들은 “스파이더맨 영화 시리즈가 계속 리부트 되는게 불만인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이 같은 발언이 화제를 얻자 주연인 톰 홀랜드는 “이 영화는 자신의 돈벌이가 아닌 자신의 직업이며 나는 영화를 사랑하고, 그녀의 의견을 존중한다”며 대응했다.

한편 최근 개봉한 “스파이더맨 : 노 웨이 홈”은 개봉 전부터 사전 예약 20만 명을 달성하며 큰 화제를 일으
켰다. 팬들의 향수를 자극하는 역대 시리즈 캐릭터들의 출연이 예고되었기 때문이다.이에 전작 시리즈의 주인공이었던 토비 맥과이어와 앤드루 가필드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와 출연 협상 중이라는 루머가 돌기도 했다.

출처 마블스튜디오, 소니, Pinterest, 게티이미지,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