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가 ‘안쓰럽게 생겨서’ 캐스팅했다는 신인 배우, 지금은?

얼굴과 매력으로 승부하는 배우들에게 ‘인상’이란 무엇보다 중요한 것입니다. 하지만 때로는 ‘불쌍해 보이는’ 인상 때문에 천만 영화에 캐스팅되어 칸 영화제에 초청된 배우도 있는데요. 바로 배우 최우식의 이야기입니다. 오늘은 봉준호 감독이 ‘불쌍하게 생겨서’ 발탁했다는 배우 최우식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오디션 보려고 캐나다에서

비행기 타고 날라온 대학생

최우식 SNS

최우식은 본의 아니게 배우로 데뷔하게 되었습니다. 원래 배우에는 뜻이 없었지만, 친구가 ‘지금 한국에서는 너 같은 눈이 유행이다’라는 말과 함께 마음대로 한 드라마의 오디션에 최우식의 서류를 접수하며 얼떨결에 연기에 도전하게 되었죠. 당시 최우식은 아무런 준비도 없이 오디션 하루 전날 캐나다에서 귀국해 제대로 된 준비도 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최우식 SNS

<유퀴즈 온 더 블럭>

최우식이 도전하려던 작품은 바로 2011년 드라마 <드림하이>였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도착한 오디션장에는 노래부터 춤, 텀블링까지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경쟁자들이 가득했습니다. 이에 주눅이 든 최우식은 최우식은 두려운 마음에 오디션장에서 도망치려고 했지만 관계자의 격려에 용기를 얻고 오디션에 응시하게 되었습니다. 결국 최우식은 해당 배역을 따냈지만, 해당 배역이 없어지면서 출연 자체는 무산되었죠.


<짝패>

<옥탑방 왕세자>

하지만 큰 용기를 얻은 최우식은 본격적으로 연기에 흥미를 가지며 배우로 전향하게 되었습니다. 최우식은 2011년 드라마 <짝패>에서 이상윤이 분한 ‘귀동’의 아역을 맡으며 데뷔했습니다. 데뷔작임에도 파격적인 여장 연기로 큰 화제가 되었죠. 이듬해에는 드라마 <옥탑방 왕세자>에서 붙임성 좋은 내관 ‘도치산’ 역으로 신 스틸러 역할을 톡톡해 해냈습니다.

포기의 순간 찾아온

한줄기의 빛


<거인>

최우식은 2011년부터 꾸준히 일 년에 3작품 이상 출연하며 배우로 활발히 활동했지만, 생각보다 인지도를 올리기는 쉽지 않았습니다. 배우의 일에 회의감을 느낀 최우식은 배우를 그만두는 일까지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최우식은 한 독립영화의 주연을 맡았지만, 이 작품마저 잘되지 않으면 다른 길을 찾기로 결심했습니다. 그 작품이 바로 최우식에게 신인상 6관왕을 안겨준 <거인>이었습니다.


<호구의 사랑>

최우식은 불안정한 청소년 ‘박영재’를 완벽히 소화해 평단의 극찬을 받았는데요. 최우식은 이 작품으로 청룡영화제를 비롯해, 들꽃영화상의 신인남우상을 수상했습니다. 연기력을 인정받은 최우식은 이듬해 드라마 <호구의 사랑>의 주연을 맡으며 생활 연기의 신흥 강자로 떠올랐고, 동시에 스타덤에 오를 수 있었습니다.

<옥자>

<거인>은 최우식에게 또 다른 기회를 열어주었습니다. <거인>을 인상 깊게 본 봉준호 감독이 자신의 차기작에 최우식을 캐스팅한 것인데요. 봉준호 감독은 <거인>에서 최우식이 보여준 연민을 자아내는 얼굴에서 요즘 대한민국 청년들의 일면을 봤다고 밝히며 최우식의 캐스팅 이유를 밝혔죠. 그렇게 탄생한 영화가 바로 2017년 작품, <옥자>였습니다. 최우식은 <옥자>에서 ‘미란도’ 기업에서 일하는 트럭 운전사 ‘김 군’을 맡으며 활약했습니다.

<기생충>

봉준호 감독과의 인연은 <옥자>에서 끝이 아니었습니다. 2년 후, 최우식은 영화 <기생충>의 주인공 ‘기우’ 역으로 2016년 영화 <부산행>에 이어 두 번째 천만 영화를 기록했습니다. 심지어 칸 영화제와 아카데미 영화제에까지 초청받으며 해외에서까지 극찬을 받았죠.

<그 해 우리는>

최우식은 현재 드라마 <그 해 우리는>의 주인공 ‘최웅’으로 활약 중입니다. 2017년 드라마 <더 패키지> 이후 4년 만의 드라마 복귀라 팬들의 기대가 큰데요. 특히 이번 <그 해 우리는>에서는 2018년 영화 <마녀>에서 이미 한차례 호흡을 맞춘 적 있는 김다미와 재회해 큰 화제가 되기도 했죠. 최우식이 맡은 ‘최웅’은 10년 전 고등학생 때 사귀었다 헤어진 ‘국연수’와 다시 재회하게 된 일러스트레이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