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시간 동안 마네킹 두고…” 사장님 울분 토한 카페 진상 손님 수준

<상속자들>

카페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청년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부분은 무엇일까요? 아르바이트생들은 카페 아르바이트 시작한 것을 가장 후회한 이유 1위로 ‘정신을 피폐하게 만드는 가지각색 민폐 손님’이라고 밝혔는데요. 카페 아르바이트생들을 가장 힘들게 한다는 진상 손님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카페에서
파마 연습?


<아프니까 사장이다>

연합뉴스

지난 13일 자영업자들이 활동하는 커뮤니티에는 “카페에서 3시간 동안 파마 연습하는 손님, 너무 화가 나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부산 영도에서 카페 겸 와인바를 운영 중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남녀 손님 한 팀이 오후 5시 40분쯤부터 파마 연습을 시작하더니 8시 40분까지 하다 가셨다”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

<아프니까 사장이다>, 연합뉴스

이들은 카페가 만석이 된 상황에서도 파마 연습을 끝내지 않았고, 결국 직원이 그들을 찾아가 자제를 부탁해야 했습니다. 글쓴이는 “매장도 협소하고 저녁에는 와인바로 운영하고 있어서 보통 사람이라면 파마 연습을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닌데 정말 화가 많이 난다”라며 “6인 테이블을 두 분이 차지하고 의자도 여기저기 옮겨 앉아 다른 손님들은 받지도 못하고, 돌아가신 손님만 여럿이다”라고 전했는데요.


<아프니까 사장이다>

실제로 글쓴이가 공개한 CCTV 영상에서 두 사람은 6인용 테이블에서 각종 미용 재료를 테이블에 올려두고 파마 연습을 하고 있습니다. 또한 카페가 만석이 되자, 이들은 테이블 위에 책자를 올려 미용 재료를 가리고 연습을 계속했죠. 이에 대해 글쓴이는 “이날 계셨던 주변 손님들께 너무 죄송스러워서 얼굴이 뜨겁다”라며 “최소한의 예의는 지켜야 하는 거 아니냐. 4년 넘게 장사해오면서 이런 분들 처음 본다”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감정노동이 가장 심하다는 직업, 무엇일까?, 알고 싶다면…더보기▼
돈 많이 번다 오해받는 ‘감정 쓰레기통’이라 불리는 직업

직원에게
커피 던져

JTBC 뉴스

카페 직원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지난 11월 대구의 한 카페에서는 마스크를 제대로 써달라 요청하는 점원에게 커피를 집어던진 진상 손님이 있었는데요. 카페 CCTV에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남성 A 씨에게 “마스크를 착용해달라”라고 요청하는 카페 직원과 그에게 손가락질을 하는 A 씨가 담겨 있었습니다.

연합뉴스

이데일리

손가락질을 하고 사라진 A 씨는 다시 돌아와 가게 사진을 찍고 사라졌는데요. 이후 또다시 가게로 돌아와 마스크를 턱에 걸친 채 입에 담배를 물고 커피를 주문했습니다. 이에 카페 직원은 “마스크를 써달라”라고 다시 요구했고, 이후 A 씨는 주문한 커피를 받더니 바로 가게 안으로 던져버렸죠. 이에 카페 직원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울면서 청소를 했다. 무서웠다”라며 “창문 안으로 던졌으니까, 또 창문으로 뭘 던질지 모르겠다. 혼자서는 일을 못하겠다”라고 토로했습니다.

시급 가장 많이 준다는 브랜드. 어디일까?, 알고 싶다면…더보기▼
알바생도 인정했다, 요즘 ‘시급 깡패’라고 소문도는 브랜드 1위

“교수님들
출입 자제”

뉴스1

한겨레, 뉴스1

부산대학교 앞의 한 카페 겸 술집에는 교수들의 ‘출입 자제’를 요청하는 공지문이 붙어있습니다. 공지문에는 “다른 손님들의 편안한 이용을 위해 부산대학교 정규직 교수님들은 출입을 삼가주시길 부탁드립니다. 혹시 입장하신다면 절대 스스로, 큰 소리로 신분을 밝히지 않으시길 부탁드립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는데요. 카페 사장님이 교수님들의 출입을 막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연합뉴스

연합뉴스, 국민일보

카페 사장님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매장을 운영한 뒤 ‘진상 손님’이 세 명 있었는데 모두 이쪽 대학교수였다”라며 “직업을 알게 된 건 ‘내가 여기 교순데!’라고 말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교수라는 직업을 혐오하고 배척하는 게 아니라 ‘내가 낸데!’라고 소리치는 무례함에 대한 혐오를 표현하기 때문에 괜찮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평소 대학원생들이 주요 고객이기 때문에 쉬기 위해 들른 카페에서 담당 교수를 마주칠 수 있는 일이 없도록 하고 싶었다는 뜻도 밝혔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