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운동선수는 돈 더 내라” 갑질 논란에 대한 고깃집 사장 반응

연합뉴스

용돈이 적은 학생들이나 취준생들은 가끔씩 무한리필 고깃집이나 스시집에 방문해 배를 채우곤 하는데요. 군인들과 운동선수로 활동하는 학생들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런데 최근 군인과 운동선수에게 추가 금액을 받겠다고 밝힌 고깃집 사장님이 누리꾼들에게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운동선수, 군인

5000원 더 받아

페이스북 ‘군대숲’

지난 13일 페이스북 페이지 ‘군대숲 – 군대 대나무 숲에는 군인이라는 이유로 무한리필 고깃집에서 추가 금액을 지불했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글을 작성한 A 씨는 청주의 한 무한리필 고깃집에서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했는데요.

그는 “고깃집에서 군인을 상대로 5000원씩 더 받고 있어 항의했다”라며 “모든 군인분들 피해 받지 않길 바란다”라고 전했습니다.

연합뉴스

해당 고깃집의 갑질 제보는 다음날에도 이어졌습니다. 14일 올라온 게시물에는 “청주의 한 무한리필 고깃집에서 운동선수와 군인은 5000원 더 받습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는데요. 함께 올린 사진에는 “운동선수분들은 추가로 5000원을 테이블당 2-3인 기준으로 더 받습니다”라며 “너무 잘 드셔 남는 게 없어서 좋은데 업주는 마이너스입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라는 글이 적혀져 있었습니다.

입장 거부도

생각보다 많아

연합뉴스

과거에도 운동선수들에게 추가 금액을 받거나 아예 입장을 거부하는 뷔페식당이 많았는데요. 제주도에 위치한 한 뷔페식당은 “운영상의 어려움으로 운동선수 단체의 입장이 불가능하오니 이 점 양해 바랍니다”라는 안내문을 걸어놓기도 했죠.

실제로 제주 시내의 한 동아라 축구부 학생들이 이 식당에 입장하려다가 식당 측과 갈등이 생기기도 했습니다.

연합뉴스

중국과 독일에서 비슷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지난 2020년 중국의 한 먹방 스트리머가 음식을 너무 많이 먹는다는 이유로 무한리필 음식점 출입을 거부당했는데요. 이에 대해 식당 사장님은 “그가 올 때마다 수백 위안을 손해 본다”라며 “두유를 마실 때에도 한 번에 20병에서 30병씩 마신다”라고 전했습니다.

독일의 한 철인 3종 경기 선수 역시 무제한 초밥집에 갔다가 100접시를 먹어 식당 주인에게 ‘환영할 수 없는 인물’이라며 입장 금지 조치를 당했죠.

논란에 대해

사장님 반응은?

연합뉴스

한편,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질 논란이 계속되자 해당 고깃집의 사장님이 매체를 통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는 “단골 중에 운동선수와 군인이 많다 보니 업체 입장에서 손실이 크다”라며 “고객이 식당에 들어오기 전에 추가 요금에 관해서 얘기를 했고 고객이 요구를 받아들여줘서 추가 금액을 받았다”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1인당 5000원이 아닌 4인 기준 한 테이블당 5000원, 2인일 경우에는 3000원의 추가 금액을 받았다고 전했죠.

연합뉴스

무한리필의 입장 금지 조치와 해명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사장님 이야기 들어보면 그렇게 납득 못할 이유도 아닌 거 같은데…심지어 인당도 아니고 테이블별이면…” “군인은 보통 할인이던데 더 받는 건 처음 보네” “적게 먹으면 돈 덜 받는 것도 아니면서”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