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부가 결혼할 때 7000만 원 들고 가면 적은 건가요?”

여러분은 요즘 예비 부부가 결혼에 쓰는 비용이 얼마인지 알고 계시나요? 한 웨딩컨설팅업체의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신혼부부의 결혼 비용은 평균 1억 5천 332만 원이고, 그중 주거 관련 비용은 1억 800만 원에 달한다고 하는데요.

사실 과거에는 결혼 준비 시 남성이 집을 해오고 여성이 살림을 채우는 것이 관례였습니다만, 최근엔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집값에 남녀 모두가 주거에 어느 정도 부담을 나누는 것이 일반적이죠. 하지만 저희에게 사연을 보낸 예비 신부 A 씨는 집 문제를 해결한 뒤 오히려 결혼에 대한 깊은 고민이 생겼다고 하는데요. 그녀에겐 대체 무슨 사연이 있었던 걸까요?






<아버지가 이상해>

<연합뉴스>

결혼에 대한 A 씨의 꿈
착실한 결혼 자금 준비

중견 기업에 재직 중인 29살 여성 A 씨는 대학 졸업 후 곧바로 취업에 성공한, 비교적 운이 좋았던 케이스입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높지 않은 급여에 그녀는 그간 알뜰한 생활을 유지했는데요. 이처럼 그녀가 어린 나이부터 빠르게 경제 관념을 갖게 된 것은 어릴 적부터 결혼 자금은 스스로 준비할 것을 당부한 부모님의 뜻 때문이었습니다.

사실 A 씨는 어느 정도 자리가 잡히고 나면 최대한 빠른 결혼을 꿈꾸는 여성이었는데요. 하지만 결혼은 현실이니만큼 상당한 자금이 필요한 이벤트였고, 이에 A 씨는 취업 후 남들 다 간다는 해외여행 한번 맘 놓고 떠나지 못한 채, 결혼을 위한 절약과 저축이 몸에 배어 있던 거죠.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신부스토리>

이후 20대에 결혼하는 것이 목표였던 A 씨는 남자친구에게 조심스럽게 결혼 이야기를 꺼내는데요. 사실 A 씨는 그와의 첫 만남 당시부터 결혼을 염두에 두고 있었고, 남자친구 역시 결혼에 긍정적이었기에 두 사람은 그간 결혼에 관한 대화를 많이 나눈 상태였습니다.

이에 2년 차에 접어든 두 사람의 연애는 자연스럽게 결혼 준비로 이어지게 되는데요. 하지만 막상 결혼을 정식으로 준비하며 A 씨와 남자친구가 가장 먼저 직면한 문제는 역시 ‘돈’ 이었습니다. 특히 그중에서도 압도적으로 높은 비용이 드는 주거비는 두 사람을 착잡하게 만들었죠.

요즘 신혼부부의 재테크 방법이 궁금하다면  ↓
‘‘쏠쏠해요’ 월 230만 원 번다는 신혼부부의 재테크는?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결혼 자금 못 모은 예비신랑
높기만 한 서울 주거비용

사실 A 씨의 경우 비교적 낮은 연봉에도 빠른 사회생활과 절약하는 생활로 인해 7000만 원가량의 자금을 모아 놓은 상태였습니다. 그러나 그녀에 비해 높은 월급을 받는 남자친구는 그동안 취업 준비가 늦어진 데다가, 자동차 구매 등 큰 지출이 많아 모아 놓은 돈이 거의 없다고 말했는데요.

이에 A 씨는 적잖이 당황했습니다. 사실 그녀는 남자친구가 적어도 자신보다는 많은 자금을 갖고 있을 것이라고 막연히 생각했기 때문이죠. 하지만 그의 통장 잔고를 A 씨는 솔직히 실망한 마음을 숨길 수 없었는데요. 그래도 남자친구에겐 그 나름의 사정이 있음을 이해한 그녀는 앞으로는 절약하는 소비 습관을 가질 것을 약속 받은 뒤, 다시 결혼 준비에 박차를 가하게 됐습니다.

<연합뉴스>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하지만 자가 마련을 포기한다고 해도 서울의 전셋값은 장난이 아니었는데요. 그간 부모님 집에서 살면서 당연히 서울 내 작은 아파트 정도에선 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 그녀는 생각보다 높기만 한 현실의 벽에 부딪히게 됩니다.

실제 신축이 아닌 소형 구축이더라도 서울 내 아파트 전셋값은 상상을 초월하는 금액이었죠. A 씨의 고민을 지켜보던 남자친구는 결국 부모님에게 도움을 요청하게 됐는데요. 다행히 그의 집에서는 아파트 전세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해 주겠다고 했습니다.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현장 박치기>

시부모님의 도움과 함께
따라온 예단 리스트

그러나 한숨 돌렸다고 생각한 A 씨가 결혼 준비에 본격적인 회의감이 든 건 바로 그때부터였습니다. 예비 시댁에서는 집을 해결해 준 만큼 예단 예물 등을 확실히 받고자 하는 기색을 보였던 것이죠. 이에 남자친구는 A 씨에게 그녀가 모아 놓은 돈의 전부를 지출해야 하는 예물, 예단 리스트를 전달하기에 이르렀죠.

그동안 A 씨와 남자친구는 결혼 시 허례허식을 위한 모든 비용을 절감한 채 실용적이고 합리적인 결혼을 하자고 약속한 바 있는데요. 갑작스러운 그의 요구에 A 씨는 당혹스러움을 드러냈습니다. 무엇보다 그녀의 생각엔 부수적인 비용은 최대한 절감한 뒤, 돈을 모아 앞으로 내 집 마련에 힘을 쓰는 것이 중요해 보였는데요.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하지만 남자친구의 부모님은 생각이 달랐습니다. 부모님께선 남자친구가 집안의 하나뿐인 장남이라고 하며, 한 번뿐인 아들의 결혼인 만큼  남들 부럽지 않을 정도의 형식은 갖추고 싶단 입장이었죠. 이쯤 되니 A 씨 역시 무조건 자신의 뜻을 관철시킬 수는 없었습니다. 어찌 됐건 결론적으로는 예비 시부모님이 얻어준 집에 들어가는 것이기 때문이었죠. 더구나 남자친구는 더 이상 부모님에게 싫은 소리를 할 수 없다며, 그냥 부모님의 뜻을 맞춰 주자고 얘기하는데요.

‘집이 너무 비쌉니다’ 신혼부부가 갈만한 지역, 어디인지 궁금하다면  ↓
30대 신혼부부입니다 “서울 집 어디에 마련하는 게 좋을까요?”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우유부단한 남자친구의 태도
결혼 준비에 대한 A 씨의 고민

하지만 상황이 이렇다 보니 A 씨는 점점 남자친구에 대한 신뢰감을 잃기 시작했습니다. 더구나 A 씨가 느끼기에 자신이 마련한 결혼 자금은 적은 편이 아니라고 생각됐는데요. 그런데도 결혼 준비에 있어 모든 면을 남자친구의 부모님에 뜻에 맞춰야 한다는 점이 그녀에겐 납득하기 어려웠습니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서>

<MBC 스페셜>

하지만 그렇다고는 해도 솔직히 모아 놓은 돈이 거의 없는 남자친구에게 A 씨처럼 부모님의 도움을 전혀 받지 않고 결혼을 준비하자고 말할 용기는 나지 않았는데요. 자신이 준비한 결혼 자금을 자신의 가치관에 맞지 않는 결혼 비용으로 써야 하는 A 씨. 그녀는 이 결혼을 이대로 진행해도 되는 것일까요? 여러분의 생각을 어떠신가요?